싸구려 커피



싸구려 커피 (장기하와 얼굴들)


싸구려 커피를 마신다 미지근해 적잖이 속이 쓰려온다
눅눅한 비닐장판에 발바닥이 쩍 달라붙었다 떨어진다
이제는 아무렇지 않어 바퀴벌레 한 마리쯤 슥 지나가도
무거운 매일 아침엔 다만 그저 약간의 기침이 멈출 생각을 않는다

축축한 이불을 갠다 삐걱대는 문을 열고 밖에 나가본다
아직 덜 깬 하늘이 너무 가까워 숨 쉬기가 쉽질 않다
수만번 본 것만 같다 어지러워 쓰러질 정도로 익숙하기만 하다
남은 것도 없이 텅 빈 나를 잠든다


싸구려 커피를 마신다 미지근해 적잖이 속이 쓰려온다
눅눅한 비닐장판에 발바닥이 쩍 하고 달라붙었다가 떨어진다


뭐 한 몇년간 세숫대야에 고여있는 물마냥
그냥 완전히 썩어가지고 이건 뭐 감각이 없어
비가 내리면 처마 밑에서 쭈그리고 앉아서 멍하니 그냥 가만히 보다 보면은
이건 뭔가 아니다 싶어 비가 그쳐도 희끄무레 죽죽한 저게 하늘이라고 머리 위를 뒤덮고 있는 건지
저건 뭔가 하늘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너무 낮게 머리카락에 거의 닿게 조금만 뛰어도 정수리를 꿍 하고 찧을 것 같은데
벽장 속 제습제는 벌써 꽉 차 있으나 마나
모기 때려잡다 번진 피가 묻은 거울을 볼 때 마다 어 약간 놀라
제멋대로 구부러진 칫솔 갖다 이빨을 닦다보면은 잇몸에 피가 나게 닦아도 당최 치석은 빠져 나올 줄을 몰라
언제 땄는지도 모르는 미지근한 콜라가 담긴 캔을 입에 가져가 한모금
아뿔싸 담배꽁초가
이제는 장판이 난지 내가 장판인지도 몰라
해가 뜨기도 전에 지는 이런 상황은 뭔가


싸구려 커피를 마신다 미지근해 적잖이 속이 쓰려온다
눅눅한 비닐장판에 발바닥이 쩍 달라붙었다 떨어진다
이제는 아무렇지 않어 바퀴벌레 한 마리쯤 슥 지나가도
무거운 매일 아침엔 다만 그저 약간의 기침이 멈출 생각을 않는다

축축한 이불을 갠다 삐걱대는 문을 열고 밖에 나가본다
아직 덜 깬 하늘이 너무 가까워 숨 쉬기가 쉽질 않다
수만번 본 것만 같다 어지러워 쓰러질 정도로 익숙하기만 하다
남은 것도 없이 텅 빈 나를 잠든다


싸구려 커피를 마신다 미지근해 적잖이 속이 쓰려온다
눅눅한 비닐장판에 발바닥이 쩍 하고 달라붙었다가 떨어진다




지난 월요일에 티비에서 우연히 EBS스페이스 공감을 봤습니다. 인디밴드들이 나왔는데 뒷부분부터 봤습니다.
그러다가 확~! 충격이.. ^ ^;;

노래 죽이죠? 제가 좋아하는 가수,밴드에 추가되었습니다. ^ ^ 나중에 공연하면 꼭 보러가려 마음먹고 있는 중입니다. ^ ^

by 박성린 | 2008/10/01 12:36 | 일상/이것저것 | 트랙백 | 핑백(1)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rinyart.egloos.com/tb/464534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방 | take 2 at 2008/10/23 04:45

... 가사</a>)를 들으면서 읽으면 더욱 감칠맛나는 기사. 그리고 명쾌한 그래프도 함께 감상하면 더욱 조하염. 아니 중간에 랩도 아니고 나레이션도 아니고 판소리도 아니고 이거 촘 좋아욤. 레진 흉아 탑에 떴던 &#8216;달이 차오른다&#8217;.[1] 레진님 가라사대 장기하와 얼굴들 이름의 유래가 자기들이 생각하기에 제일 잘생긴 사람들이 모여서 만든 밴드라 본인도 lezhin과 병맛들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라고 하셨다. 아아 이 절도있는 땐스 음악! ... more

Commented by 최종욱 at 2008/10/16 22:14
하아... 좋습니다!
Commented by 박성린 at 2008/10/17 13:49
좋죠? 앨범도 구입했습니다. 무려 4천원~!!! ^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